HOME 사회
스타트업하러 강남 간다
역삼동 강남스타트업센터 내부사진 [사진=강남구제공]

[시사뉴스피플=곽기호 기자] 강남구는 지난해 12월 창업가거리에 ‘강남스타트업센터’를 개관하고 멘토링·투자자 매칭 등으로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있다. 특히 ‘강남스타트업 포럼’을 오는 12월까지 매월 둘째 주 목요일 개최하고, 초청강연·토론 등 참여형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 경영전략 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강남구는 역삼로 창업가거리(Start track) 활성화를 위해 4개 기관(강남구, 포스코, 아산나눔재단, 한국엔젤투자협회)과 시설·공간 무상공유 등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강남구를 비롯한 4개 기관은 ▲강남스타트업센터, 포스코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팁스타운 등 시설·공간 무상공유 ▲입주기업의 창업지원 프로그램 참여 ▲스타트업 관련 공동 연말행사 등을 추진한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강남은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성장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스타트업 생태계가 잘 구축된 도시이며 창업가거리를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부활시켜 스타트업 하러 강남 간다는 말이 나올 수 있게 전폭적인 정책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