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태풍 '장미' 북상 남해안 일대 초 비상
기상청이 발표한 10일 오전 10시 기준 태풍경로 [사진=기상청]

[시사뉴스피플=안연승기자] 제5호 태풍 ‘장미’가 제주도를 거쳐 남해안일대와 영남지방으로 방향하며 북상함에 따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오전 7시 기준 서귀포 남남동쪽 약 210km 해상에서 시속 38km로 북북동진 중이다. 오후 3시께 남해안에 상륙하여 오후 4시께 부산등 영남지역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 이동 속도가 비교적 빨라 이동 경로를 예측하는 게 쉽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태풍 ‘장미’의 중심기압은 998h㎩로 최대풍속은 초속 19m, 강풍반경은 240㎞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이는 영남지역 부산, 울산, 남해안에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영남지역 태풍과 동반한 예상 강우는 50㎜부터 많게는 150㎜이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태풍이 북상하면서 비 피해가 우려된다”{며 “하수구, 배수구 등 시설물과 저지대·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도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부산뿐만 아니라 남해안 해안 주요 항·포구에 머물던 어선도 피항하거나 육지로 인양하는 등 작업을 미리 마쳤다.

10일 0시부터 남해안 일대와 부산과 제주를 오가는 여객선 등 입·출항도 전면 통제된 상태 각 지역 해양경찰은 해안 저지대 주차 차량 이동조치, 안전 테이프 설치 등 연안해역 위험구역 출입 방지 등에 주력허고 태풍피해에 방지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안연승 기자  ysahn777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연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