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코로나 2단계 일주일 연장...음식점, 카페 시간제한
[사진=정세균 국무총리실 ]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정부는 코로나 방역 3단계 시행을 할 것인지 고민에 앞서  이달 30일로 종료되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1주일 동안 연장 하기로 했다.

각계 전문가들이 코로나 재확 산으로 3단계 격상 요구가 많지만, 3단계 조치의 경제적 충격이 상당하다는 점을 인식 해 일단 2단계에서 상황을 주시 하면서 지켜 보겠다는 것이다.

이번 결정에 따라 수도권이 아닌 다른 지역들 역시 당분간 2단계 체제로 시행하면서 음식점이나 카페 등의 방역조치를 2단계보다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8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정 총리는 " 일각에서는 3단계로 격상하자는 의견이 나온다"며 "하지만  3단계는 경제적, 사회적 파급효과를 감안하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 이지만 2단계 거리두기를 한주 더 연장하되 강력한 방역조치를 추가하고자 한다"며 "음식점, 카페 등 업소의 영업방식과 운영 시간을 제한하는 것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세균 총리는  "불편한 점이 많아지겠지만 국민들께서 적극 협조해달라"며 "이번 주말부터는 필수적인 경제활동이 아니면 가급적 집안에 머무르고 사람들과 접촉을 최대한 자제 해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의료계 파업에 대해서는 “위기에 처한 환자를 외면하지 말고 즉시 제자리로 돌아와 달라"고 도 전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