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이상헌 의원 주재, 문체부와 문화재청 소관 심사
(사진=이상헌 의원실)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1일 전체회의를 갖고,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49건, 문화재청 소관 11건 등 총 60건의 시정요구사항과 13건의 부대의견을 채택했다.

이번 전체회의는 정기국회 개원식이 끝나고 열렸다. 이날 2019회계연도 문화체육관광부 및 문화재청 소관 결산과 예비비지출 승인의 건에 대한 예결산소위 심사에 대한 의결을 가졌다. 

예산·결산 심사소위원회 이상헌 위원장은 “정기국회의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며 “뜻깊은 날에 제가 예결산 소위원장으로서 꼼꼼하게 심사한 문체위 결산 안건들까지 무사히 의결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주요 심사는 ▲민간보조사업과 관련하여 실적보고서 제출, 정보공시 등 보조금 관련 규정을 위반하고 있는 보조사업자에 대하여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보조사업에 대한 관리를 강화 ▲국민체육센터 건립지원 사업과 관련하여 지방자치단체의 비용부담 완화 등 국민체육센터의 보급률을 제고하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 ▲체육인의 복지향상을 도모하고 은퇴한 다수 체육인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체육인 공제회를 도입하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문화재청 소관 심사에 있어서도 부대의견으로 소규모·긴급 매장문화재 조사에 대한 국비지원을 확대하는 내용 등을 채택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