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위험한 도로관리, 이제 드론이 관리한다
앞으로 시설관리자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도로관리를 위해 투입되는 드론의 모습이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시사뉴스피플=안연승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도로시설물 점검용 드론을 전국 국토관리사무소에 보급, 현장 활용을 위한 매뉴얼을 마련하여 관리자 교육을 완료하고, 이번 달 중 드론을 실전 배치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도로 교량 및 비탈면 등의 시설물 점검을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시행하기 위해 도로관리용 드론을 투입하는 것이다. .

그간, 도로시설물 점검시 관리자들은 직접 비탈면이나 교량에 접근하여 목측을 통해 점검을 시행하여 안전 문제와 관리 사각지대 발생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이에따라, 국토교통부는 국산 드론 72대를 전국 국토관리사무소에 보급하는 한편, 운용매뉴얼을 마련하고, 전문연구기관인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 드론 영상 등 디지털 자료 활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였다.

우선 이번달에 고속도로, 일반국도 등에 대해 장마로 파손되거나 기능이 저하된 시설물을 정비하는 추계 도로정비에서 비탈면 점검에 시범적으로 활용하고, 향후 도로포장관리, 준공검사 등 활용분야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드론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도로관리 방안은 무궁무진한 만큼, 향후 SOC 디지털화를 통해 안전하고 고도화된 도로관리 정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연승 기자  ysahn777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연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