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친환경 녹색 제품, 이제는 온라인으로 쉽고 빠르게 구매
환경부 조명래 장관 [사진=환경부]

[시사뉴스피플=이수민 기자]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인터파크와 함께 온라인에서도 쉽게 녹색 제품(환경표지인증제품)을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9월 9일부터 12월 31일까지 온라인 녹색매장을 시범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시범 운영은 올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급증함에 따라 그동안 대형마트 등에서 운영하던 녹색매장을 온라인으로 확대한 것이다.

온라인 녹색매장에는 녹색 제품 전용 홍보관을 운영하며, 제품 종류별로 분류된 2,000개의 녹색 제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다. 온라인 녹색매장 운영 기념으로 제품 구매 시 최대 20%의 할인권도 지급한다.

녹색 제품 전용 홍보관에는 일상생활에서 자주 구매하는 사무용 기기 및 주방용품을 비롯해 생활용품, 가전기기 등 환경표지 인증을 받은 다양한 제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또한, 구매 화면 상단에 ‘녹색제품정보시스템’에 바로 접속할 수 있는 ‘바로가기 단추’가 있어 소비자가 해당제품의 환경성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이번 온라인 녹색매장 운영을 통해 쇼핑몰 이용 고객의 구매 성향을 분석하여 맞춤형 녹색제품 제공 방안을 마련하고, 한국온라인쇼핑협회(KOLSA), 온라인 쇼핑몰 업체 등과 함께 온라인 녹색매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녹색 제품은 제품의 생산에서부터 폐기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환경성을 고려한 친환경 제품”이라면서, “늘어나는 온라인 쇼핑 수요를 반영하여 소비자가 다양한 녹색 제품을 접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매 창구를 늘리겠다”라고 말했다.

이수민 기자  si9380359@g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