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문 대통령 민생경제 위해 “편리하고 신속한 집행” 강조
문대통령은 민생경제를 위해 신속한 집행을 특히 강조했다[사진=청와대]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제8차 비상경제회의 비공개 토론에서 ‘신속’이란 단어를 다섯 번 사용하면서 ‘빠른 지급’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추경안이 담긴 이번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은 “신속한 집행이 관건”이라면서 “그래야 추석 이전에 지급이 돼 많은 국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고, 국민의 필요에 부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신속한 지원이 가능하려면 4차 추경안의 국회 통과 이전 정부가 미리 집행준비를 해야 할 것”이라며 “장관들은 적극행정 차원에서 신속한 집행을 위한 사전준비를 각별히 독려해 달라”고 도  지시했다.

이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대부분의 소상공인들이 별도 자료 제출 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하겠다고 보고했고,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도 제1차 고용안정지원금 지급대상이었던 특고?프리랜서 등 50만 명에 대해선 기존 지원체계로 별도 심사 없이 즉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보고했다.

각 부처 장관들이 지급계획 등을 설명하자 문 대통령은 “신속한 집행은 강조가 됐고, 공감대도 생긴 것 같다”고 평가하면서 “불가피하게 추석 이후에 지원해 드려야 할 국민들에겐 추석 전에 지원 대상자임을 통보해 드릴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집합제한 및 집합금지 업종 등에 피해보상이 신속히 이뤄지려면, 이불용(移不用) 예산 없이 전액 집행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접수창구부터 긴 줄을 이루거나 불편하게 해 않게 국민이 편리하게 지원금을 수령하실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편리한 수령’도 강조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