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과학 테크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히로사키 방사선비상진료센터와 협약 체결

[부산=시사뉴스피플] 박용준 기자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학원장 양광모)은 지난 14일 히로사키 국립대학교 방사선비상진료센터와 공동 연구 및 기술 교류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방사선비상진료 분야 교육 및 훈련, 방사선의 생물학적 선량평가와 관련된 공동 연구 등을 하게 된다.

양광모 의학원장은 “히로사키 국립대학 방사선비상진료센터에서는 방사선의 생물학적 선량평가에 있어서 많은 연구를 진행해왔고 축적된 기술도 많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도 최근 IAEA 권고 기준에 맞춰 방사선피폭 후 염색체의 변화를 관찰할 수 있는 연구 인프라를 구축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일본의 연구 시스템과 우리의 연구 인프라가 결합되기를 희망한다. 또한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던 생물학적 선량평가에 대한 타당성과 필요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의학원이 개원한 시점인 2010년부터 협력 관계를 이어왔으며, 2011년에는 방사선의 생물학적 선량평가 분야 전문가인 미쯔야키 요시다 교수를 초청해 ‘일본 원전사고 현황과 일본의 방사선생물학적 선량평가 시스템’에 대한 강연회를 마련한 바 있다.

한편, 이번 협약식에는 마사토쉬 야마다(Masatoshi Yamada) 방사선비상진료센터장을 대신하여 미쯔야키 요시다(Mitsuaki Yoshida) 교수가 참석했으며, 나흘간 동남권원자력의학원에 머물며 연구센터 및 방사선비상진료센터 연구원을 대상으로 방사선의 생물학적 선량평가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