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국경없는의사회, “북부 나이지리아에 인도적 재앙” 경고
   
▲ 군의 보호 아래에만 방문이 가능한 반키 지역 사람들이 식량과 물을 얻기 위해 몰려 있다.

[서울=시사뉴스피플] 온라인취재팀

국경없는의사회가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에서 위기에 처한 이들을 위해 긴급 구호 활동을 요청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에서 50만명 이상이 비위생적인 환경 속에서 대형 참사 위기에 놓여 있기 때문이다. 한 마을에서는 지난 6개월 새 사망자가 12명 중 1명 꼴로 발생했으며, 아동 3분의 1이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그 로베르 국경없는의사회 긴급구호 프로그램 팀장은 “반키(Banki)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 있는 사람들은 전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외부로부터 차단되어 반쯤 파괴된 마을에서 사람들이 모여 지내고 있다. 외부 지원을 통해서만 생활이 가능한데, 도움은 지독하게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로베르는 최근 카메룬 국경 인근에 있는 이 마을을 정찰하고 돌아왔다. 그는 “음식과 물, 응급 의료 처치 등을 최대한 빨리 공급하지 않는다면 영양실조와 질병으로 인해 대혼란이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키 인근 지역은 군의 호위 아래에서만 접근이 가능하다. 현재 이 지역에 남아 있는 사람은 약 1만5000명으로, 대부분은 무력 충돌로 인해 집을 떠나온 피난민이다. 국경없는의사회 의료팀은 이 지역 사망률이 매우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지역은 지난 수년간 보코 하람과 나이지리아 군의 무력 충돌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은 곳이다. 공격으로 인해 집을 떠나온 이들이 처한 상황은 처참하다. 지역 경제는 완전히 무너졌고 교역 루트는 폐쇄됐으며, 농작물과 가축은 파괴됐다. 지역 인구의 대부분은 수개월 동안 먹을 것이 없어 굶었고 이들의 건강 상태에는 비상이 걸렸다.

특히 5세 이하 아동의 상태가 심각하다. 국경없는의사회 의료팀이 점검한 아동 중 15%는 중증 급성 영양실조를 앓고 있으며, 생존이 위협받고 있다. 반키 지역에서는 전체 아동 중 3분의 1 가량이 영양실조를 앓고 있다.

이러한 위기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국경없는의사회는 7월 20~22일 4900여명의 아동에게 영양 치료를 실시했으며, 홍역 백신을 투여했다. 3600여가족에게 긴급 구호 식량을 공급했으며, 중환자 6명을 국경 너머 카메룬 모라(Mora)에 있는 병원으로 후송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반키 지역에 깨끗한 물을 공급하고 위생 상태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세계 각국 구호 단체들이 나서서 보르노 주에 음식 또는 의료 지원 등 긴급 구호 활동을 속히 전개할 것을 요청했다.

차드 호 주변 지역은 보코 하람의 공격과 이에 대항하기 위한 군사적 충돌로 인해 한계점에 다다랐다는 진단이다. 집을 떠난 피난민만 270만명 이상이며, 해당 지역은 아프리카 내에서 가장 큰 인도주의적 위기를 겪고 있다. 지속적으로 쏟아져 나오는 피난민과 이들에게 필요한 인도주의적 지원에 대응하기 위해 국경없는의사회는 차드, 카메룬, 니제르, 나이지리아 등에서 의료 활동과 지원을 대폭 늘려 왔다. 

온라인취재팀  master@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