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건강
C형감염 집단발병, 정부 6일 대책 발표
   
(사진출처=사이언스데일리)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C형간염 집단감염이 잇따르자 정부가 6일 대책을 발표하고 철저한 예방에 팔을 걷어붙였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의료기관에서 연이어 발생한 C형간염 집단감염자는 500명이 넘고 역학 조사 대상자는 2만명이나 된다.

국내 C형간염 환자수는 총 30만명으로 추정된다. C형간염은 증상이 경미한 편이어서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치료하지 않고 20년 정도 지나면 30%정도가 간경화로 진행하고 그 중 절반은 간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에 따라 C형간염의 표본감시를 전수감시 체계로 전환하고 건강검진 항목에 포함하는 내용의 C형간염 예방·관리 대책을 발표해 감염 환자들의 조기치료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감염의 주 원인이 되는 일회용 의료기기 재사용과 문신과 피어싱 시술 기기에 대한 단속 강화 방침을 내놨다.

복지부 관계자는 “의료기관과 미용업자들을 상대로 주사 바늘 재사용 등에 대한 책임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