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때 아닌 순혈주의?’…日 혼혈 미스재팬에 ‘피부색’ 논란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미스월드 일본대표 선발 대회에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혼혈 여성이 1위를 차지해 일본 내 여론이 분분하다.

5일 도쿄에서 열린 ‘2016 미스월드 재팬’ 대회에서 인도계 혼혈인 요시카와 프리안카(22·사진)가 우승을 차지했다. 요시카와는 오는 12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스 월드 국제대회에 일본 대표로 참가한다. 인터넷에서는 일본 내 인도계 다문화 가정이 2%에 불과해 일본 대표로 세계 미인대회에 나갈 수 없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작년에도 미국 국적의 흑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미야모토 아리아나(21)가 미스 유니버스 재팬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논란이 있었다. 요시카와는 수상 소감을 통해 “아리아나가 없었다면 혼혈 여성이 일본을 대표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아리아나를 통해 용기를 얻고 이 자리에까지 설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여러 분야에서 다문화 성향이 강한 일본이 유독 미인대회 우승자에만 ‘순혈주의’를 강조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