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힐러리, '건강이상설' 도마 위로... 9·11 추도식서 '휘청'
   
(사진 출처=힐러리 클린턴 트위터)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힐러리 클린턴(68,사진) 대선후보의 건강이상설이 증폭되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1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9·11 추모행사에 참석했다가 몸에 이상을 느껴 차량에 실려가는 일이 발생했다. 1시간 30분 정도 현장을 지켰던 클린턴은 무릎에 힘이 풀려 휘청거리는 증세를 보여 수행원들의 부축을 받아 황급히 자리를 떴다.

클린턴의 주치의인 리사 발댁은 “클린턴이 폐렴에 걸렸다”고 밝히며 “항생제를 투여했는데 행사장에서 더위로 인한 탈수증세를 보였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은 무사히 회복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일요일 딸 첼시의 아파트를 나오던 클린턴은 기자들의 현재 상태를 묻자 “아주 좋아졌다. 오늘 뉴욕 날씨가 아름답다”고 말하며 웃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인해 그동안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제기해온 ‘클린턴 건강이상설’이 더욱 증폭되며 이번 대선의 중요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