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건강
폐경 50대 중년 여성, ‘방광염’ 비율 높아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폐경 이후 호르몬 불균형으로 방관염(N30) 환자가 50대 중년 여성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5년까지 건강보험 빅데이터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방광염’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꾸준히 증가해 2010년 143만 명에서 2015년 160만 명으로 5년 간 17만 명(1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에게 많이 발생했다. 2015년 기준,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3162명으로 남성 372명, 여성 5982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16.1배 가량 더 많았다. 여성 연령별로, 50대가 823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60대가 8115명, 70대 8064명 순이었다.

남성은 2010년 9만1000명에서 2015년 9만4000명으로 5년 간 3000명(3.1%) 증가했고, 여성은 2010년 133만9000명에서 2015년 150만2000명으로 16만3천명(12.2%)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50대(34만8000명, 21.8%)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40대(32만1000명, 20.1%), 30대(24만2000명, 15.1%)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은 50대(33만4000명, 22.2%)가 가장 많았으며, 40대 (30만9000명, 20.6%), 30대(23만1000명, 15.4%)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9세이하를 제외하고 50대(1만3000명, 14.3%)가 가장 많았고, 40대(1만2000명, 12.9%), 60대(1만2000명, 12.8%)순으로 여성과 마찬가지로 중년층(40~50대)에서 많은 진료를 받았다.

일산병원 비뇨기과 이석영 교수는 “보통 폐경 이후 인 50대 이후 방광염의 발병이 증가하는데 이는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분비감소가 원인으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입원진료비는 2010년 66억원에서 2015년 102억원으로 55.5% 증가하였고, 외래는 같은 기간 533억원에서 715억원, 34.0% 증가, 약국은 403억원에서 460억원으로 1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