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뉴욕 맨해튼 폭발 용의자 검거... 경찰과 총격전 벌여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미국 뉴욕 맨해튼 첼시 폭발사고 용의자로 지명 수배된 아흐마드 칸 라하미(28)가 경찰에 체포됐다.

CNN등 미국 현지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맨해튼 첼시 폭발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라하미가 이날 뉴저지주 린든에서 경찰과의 총격전 끝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총격 도중 라하미와 경찰관 두 명이 부상을 입었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수사당국은 폭발 인근 지역 감시카메라에서 라하미의 모습을 확인하고 폭발 현장에서 그의 지문을 채취해 신속한 신원 확인이 가능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라하미는 아프가니스탄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귀화한 미국인으로 뉴저지 뉴어크 국제공항에서 가까운 엘리자베스 엘모라 거리에서 평범한 패스트푸드점을 운영하고 있었다. 동네 주민들은 라하미를 대부분 친절한 청년으로 기억했다.

라하미가 4년 전 고국인 아프가니스탄을 다녀온 후 달라졌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라하미는 아프가니스탄에서 돌아온 후 수염을 길렀으며 평범한 미국 젊은이처럼 티셔츠를 입고 다니던 것과 달리 무슬림 전통 복장을 하기도 했다. 라하미의 한 친구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된 것 같았다”고 말했다.

한편 수사당국은 아직 “테러 목적을 뒷받침할만한 근거는 없다”고 밝혔으며 앞서 일어난 다른 세 개의 폭발사고와의 연관성을 찾는데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