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독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일본 강력 반대로 결국 무산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오는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일에 맞춰 독일 프라이부르크 시 중심부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려던 수원시의 계획이 일본의 반대로 무산됐다.

수원시는 21일 독일 프라이부르크시로부터 “일본 측의 반대로 평화의 소녀상 설치가 어렵게 됐다”는 공식서한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시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했다.

또 일본의 조직적인 반대에 대해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 평화를 염원하는 시민들의 노력에 일본은 사과는 커녕, 과거를 부정하고 왜곡, 은폐하기에 급급했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듯이 과거를 영원히 덮을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수원시는 일본 측에 염 시장 명의의 항의서한을 전달할 방침이다.

수원시는 국제자매도시를 맺고 있는 독일 프라이부르크시에 지방도시간의 합의로 일본군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설치를 추진해 왔다. 평화의 소녀상은 유럽에 최초로 건립된다는 점에서 높은 관심을 받아왔지만 일본 측이 민·관을 총동원해 지속적인 항의와 반대운동을 펼치며 결국 무산됐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