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검찰, 김형준 부장검사 또 다른 휴대전화 증거 확보 실패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검찰이 21일 오후 김형준 부장검사(46)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지만 목표한 휴대전화는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찰청 특별감찰팀은 이날 오후에 김 부장검사가 살고 있는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주상복합아파트에 수사관을 보내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메모 등 증거 자료 확보를 위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노트북과 아이패드, 수첩을 확보했지만 (김 부장검사가)휴대전화는 잃어버렸다고 주장해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 부장검사가 고교 동창 김모씨와의 연락수단으로 사용한 휴대폰이 더 있다는 사실을확인하고 김 부장검사의 업무용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그가 파견 근무했던 예금보험공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지만 확보에 실패했다.

김 부장검사는 올 1월부터 이달 초까지 예보 금융부실책임조사본부장(부사장급)으로 파견 근무하면서 이 휴대전화를 사용했는데 비위 의혹이 불거져 지난 6일 서울고검으로 전보조치되면서도 기기를 반납하지 않고 가지고 나와 본인 명의로 바꿔 사용해왔다.

검찰에서는 "이미 김 부장검사의 개인용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아 분석했기때문에 업무용 휴대전화가 핵심 증거가 되지는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