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일자리 없는 '헬조선' 떠나고 싶은 젊은이들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국내 취업시장이 점차 침체되는 가운데 해외 취업을 원하는 2030 세대들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2030 세대 2877명을 대상으로 ‘해외취업 선호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설문 참여자 중 무려 79.1%가 기회만 된다면 해외 취업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해외 취업 선호도는 2030 남성(81.2%)들이 여성(76.5%)들에 비해 다소 높았으며, 미혼(82.6%)이 기혼(72.4%)들에 비해 앞섰다. 

취업하고 싶은 국가로는 미국이 23.7%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캐나다 19.1%, 호주 16.2% 등을 꼽았다. 특히 미혼이 미국(26.5%)을 가장 선호했으며 기혼은 취업하고 싶은 국가로 캐나다(23.1%)를 가장 많이 꼽아 국가별 차이를 보였다.

취업하고 싶은 직무분야로는 일반 사무직(27.2%)과 서비스직(22.1%), IT직(17.3%) 순으로 많았다. 해외 취업 고려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근무조건으로는 급여사항이 37.6%로 가장 높았으며 휴가 및 근로복지(27.4%)의 개선이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 해외지역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전략사업실 박성균 상무는 “국내 취업시장이 점차 어려워지면서 해외로 눈을 돌리는 2030세대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해외취업의 경우 무엇보다 신뢰성 있는 채용정보를 기반으로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