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안전줄 걸지도 않고 '뛰어내려라" 번지점프 직원 입건42m 아래로 줄 없이 추락... '안전불감증' 사건사고, 대체 언제까지?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번지점프 운영 직원이 줄을 안전고리에 걸지 않아 손님이 그대로 추락해 다친 사고가 발생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21일 강원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유모씨(29)는 지난 14일 오후 6시께 춘천시 강촌의 한 번지점프대에서 번지점프를 시도했다. 유씨가 뛰어내리는 동시에 안전조끼에 연결된 코드 줄이 분리되며 유씨는 그대로 42m 아래 물 속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유씨는 목과 가슴에 전치 4주의 상처를 입었다.

유씨는 “떨어질 당시 고무줄 반동 없이 물 속으로 곧장 추락했다. 직원이 안전 조끼에 연결된 줄을 번지점프대 안전고리에 걸지 않고 뛰어내리게 했다”고 17일 경찰에 신고했다.

업체 측은 “직원이 줄을 안전고리에 걸었으나 고리 나사가 풀리면서 1회 고무줄 반동 후 유 씨가 추락했다”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사고 당시 유씨 일행이 촬영한 동영상을 통해 유씨가 반동 없이 그대로 물 속에 빠진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경찰은 번지점프 운영 직원 김모씨(29)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