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전철‧KTX 정상운행…국토부, 비상수송대책 마련

 

   
 

[시사뉴스피플=전은지 기자] 예고된 노조파업에도 교통이용에는 큰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27일 철도노조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철도 비상수송대책은 대체인력을 투입하며, 부족한 경우에는 대체교통수단을 확보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번 대책은 통해 파업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객 부문 대책은 철도를 이용하는 승객들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대체인력투입으로 평상시와 같은 운행상태를 유지한다. KTX는 정상운행하며, 평상시보다 60% 줄어드는 새마을, 무궁화 등의 일반열차에 대해서는 버스 등 대체교통수단을 확보할 예정이다. 철도공사는 열차시간 변경 등의 자세한 사항을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할 계획이다.

화물열차는 긴급물량을 물량을 우선적으로 수송하며, 화물자동차를 투입하는 방안도 마련된다.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 버스노선 연장‧증편, 택시부제 해제, 항공기 여유좌석 확보 등으로 교통난을 완화시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또한, 서울지하철‧부산지하철 노조파업도 27일 예고돼 있어, 서울시와 부산시도 대체인력 투입, 버스 증편 운행 등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출퇴근 시간 평시운행수준을 유지하며, 비혼잡시간 열차운행을 80~85% 수준으로 줄인다. 부산시는 1~3호선의 경우 출근시간 정상운행, 퇴근시간 75% 운행, 기타시간 50% 운행하며, 4호선은 정상운행한다.

국토부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철도종사자들이 이탈하지 않고 자리를 지켜줄 것”을 당부하며 “파업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조집행부 및 현장직원과 대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은지 기자  arej900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