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오피스텔 무상 제공받은 전·현직 국회의원 경찰 수사중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지난 19대 국회 당시 지인으로부터 오피스텔을 무상으로 제공 받은 혐의로 전·현직 새누리당 의원들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23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새누리당 소속 이이재 전 의원과 김한표 의원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지난 2012년 5월부터 10개월 동안 지인 이모씨로부터 서울 여의도에 있는 오피스텔을 무상으로 제공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오피스텔 보증금 500만원과 직접 납부한 월세 70만원 등 1200만원 가량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오피스텔은 이 전 의원의 당시 비서(6급) 이모씨(37)가 사용했다.

아울러 경찰은 오피스텔 제공자 이씨가 김한표 의원 지인 김모씨(63)를 통해 김 의원 측에도 여의도 오피스텔을 제공한 사실을 확인하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 오피스텔 역시 김 의원이 사용하지는 않았고, 그의 비서 옥모(35)씨가 1년 6개월간 쓴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향후 오피스텔을 제공한 경위와 명목, 대가성 유무, 당초 누구에게 제공하려는 목적이었는지 등을 파악해 정치자금 성격을 인정할 수 있는지에 대해 조사를 전개할 예정이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