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TV토론 직전 클린턴 대 트럼프 지지율 '초박빙'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미국 대선의 최대 승부처가 될 TV토론을 목전에 두고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초접전 양상을 이어가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미 퀴니피액대학이 발표한 전국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의 지지율은 44%로 43%를 기록한 트럼프에 불과 1%포인트 차이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게리 존슨 자유당 후보와 질 스타인 녹색당 후보는 각각 8%와 2%를 얻었다.

후보를 두 명으로 압축한 가상 양자대결 조사에서도 클린턴은 47%, 트럼프는 46%를 기록했다.

NBC뉴스와 서베이몽키의 주간(19∼25일) 조사에서는 클린턴이 45%의 지지율로 트럼프(40%)를 5%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다.

퀴니피액대학의 조사에 따르면 이날 저녁 생중계되는 첫 TV토론에서 클린턴이 이길 것으로 보는 유권자는 41%, 반대로 트럼프가 이길 것으로 보는 유권자는 32%였다. 블룸버그 여론조사 역시 트럼프(39%)보다 클린턴(49%)을 토론 승자로 예상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

클린턴과 트럼프는 이날 오후 9시(한국시각 27일 오전 10시) 뉴욕 주 헴스테드의 호프스트라 대학에서 1차 대선 토론을 진행한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