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
‘마린보이’ 박태환, 김종 협박에 “무서워도 올림픽 가고 싶었다!”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마린보이’ 박태환(27)은 김종(55)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으로 부터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포기 압력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당시엔 무서웠지만 올림픽에 나가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다”고 말했다.

아시아수영선수권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박태환은 21일 도쿄(東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업 후원이나 대학 교수 관련된 얘기가 나왔지만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며 “올림픽에 나가야 하는데 어떻게 하면 나갈 수 있을까 그런 생각만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차관은 박태환의 리우 올림픽 출전여부가 논란이 됐던 지난 5월 박태환과 만나 올림픽 출전을 포기한다면 기업 스폰서를 받도록 힘써주겠지만 출전을 강행하면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며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박태환은 금지약물 복용이 적발돼 국제 수영연맹으로부터 받은 18개월간의 선수자격 정지징계를 모두 마쳤지만 대한체육회 규정에 따른 이중처벌 논란으로 올림픽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박태환은 김 전 차관의 협박에도 불구하고 스포츠중재판소와 국내 법원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 리우 올림픽 출전을 강행했다.

이와 관련, 김 전 차관은 “박태환 측이 먼저 만나자고 해서 만났을 뿐, 리우 올림픽을 나가지 말라고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박태환은 김 전 차관의 협박성 발언이 담긴 녹취록을 조만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박태환은 지난 17~20일 열린 아시아수영선수권에서 4관왕에 오르며 저력을 발휘했다. 자유형 200m, 400m, 100m와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냈고, 계영 400m에서 동메달까지 얻었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