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반기문, "퇴임 후 조국 위해 할 수 있는 일 고민하겠다" 대권 출마 시사?
   
(CNN 방송화면)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최순실 국정농단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며 “퇴임 후 조국에 대해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22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선 출마 의향을 묻는 질문에 “사무총장으로서 아직까지 유엔을 위해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며 “임기가 끝나는 올해 12월 31일까지 모든 시간과 에너지를 유엔에 쏟겠다”는 의사를 먼저 표명했다.

이어 “신년부터는 내 미래와 가족, 그리고 한국에 대해 생각하며 조국을 위해 일할 최선의 방법을 고민할 것”이라며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최근 어수선한 시국에 대해서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는 국내의 문제에 대해 공식 의견을 밝힐 수 없다”면서도 “그러나 한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깊은 우려를 가지고 이번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좌절하고 분노한 것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CNN앵커 크리스티안 아만푸어가 “내 귀에 그 말은 정치적 발언으로 들린다”며 심중에 대해 다시 한 번 말해달라는 뜻을 넌지시 던졌지만 반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한국이 세계 평화와 안보 및 인권 개선을 위해 기여한 점이 자랑스럽다. 한국이 계속해서 이 같은 기여를 이어가길 바란다”고 답변을 회피했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