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정청래, 박 대통령 "시간벌기 택했다" 비판…"국민의 스트레스는 안중에도 없는 듯"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 내용을 비판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박 대통령의 담화에 대해 “나는 모든걸 내려놓을 테니 그 시기와 방법은 국회가 결정하라. 공을 국회에 던졌으니 탄핵을 하던지 맘대로 해보라. 나는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해석했다.

정 전 의원은 대통령이 “국회에 모든 공을 넘기고 자신은 시간벌기를 택했다”며 “국민의 피곤함과 스트레스는 안중에도 없고 국민은 죽든말든 내 길을 가겠다”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발표한 제3차 대국민담화에서 “대통령 임기 단축을 포함모든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면서 “여야 정치권이 논의하여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 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해 주면 그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