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국회, 내달 9~20일 새해 첫 임시국회 합의…개헌특위 조기가동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신(新) 4당체제의 여야가 내년 1월 9~20일 새해 첫 임시국회를 개최하는 한편, 개헌특위를 조기 가동키로 합의했다. ‘최순실 게이트’ 국조 특위는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30일 더불어민주당, 새누리당, 국민의당, 개혁보수신당 등 4당 원내지도부는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 “탄핵 정국에 민생을 최우선으로 살펴야 한다”는 인식을 공감하고 이 같이 합의했다.

    새누리당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는 “개헌특위가 내년 1월부터 빠르게 가동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은 오늘 개헌특위 위원을 발표했고 나머지 당에서도 12월을 넘기지 않겠다고 밝혀 이론적으로 1월1일부터 특위 운영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다만 “국조특위는 현재 상황에서는 연장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여야는 임시국회에서 시급한 민생 경제 법안을 우선적으로 처리하기로 했다. 대정부질문은 생략하고 상임위원회 중심으로 신속하게 진행하자는 데 공감했다. 여·야·정 협의체도 적극 운영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이날 회동은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새누리당 정우택, 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주승용, 개혁보수신당(가칭) 주호영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