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외신들,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담화 긴급 타전…그들의 해석은?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제3차 대국민담화에서 진퇴문제를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고 발표하자 외신들은 일제히 이에 집중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궁지에 몰린 박 대통령이 자신의 운명을 국회에 맡겼다”고 보도했다. 또 “이는 의외의 행보로 일각에서는 박 대통령이 권력을 잃지 않기 위해 내놓은 정치적 승부수라는 분석이 나온다”라고 덧붙였다.

AP통신은 “국회에서 정한 일정과 방법에 맞춰 박 대통령이 퇴진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하며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태로 국민들이 대규모 반대 시위를 벌여왔고 정치권에서도 박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을 요구한 상황에서 담화가 발표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반면 워싱턴포스트(WP)는 박 대통령의 담화 내용을 “국회의 탄핵을 통해 물러나겠다는 신호”로 해석했다. WP는 “국회의 결정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담화 내용이 빠르면 내달 2일 탄핵이 발의되면 퇴진이 가능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장원기교수 2016-11-29 16:38:08

    지난 11월 16일 우리나라 국운을 예측하여 올려놨었다.

    빠르면 12일 그리고 반나절 11월 29일 오후다.

    그런데 맞아떨어졌다. 매화역수와 초씨역으로 예측한 것이 또 맞아 떨어졌다.

    지난 일본의 지진 예측이후 계속 맞아 떨어진다.

    "박 대통령은 2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저는 제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며 "저는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놨다"고 밝혔다."

    매화역수, 초씨역, 그리고 풍수지리 정말 심오한 학문이다.

    2016년 11월 29일

    석봉 장원기교수   삭제

    Back to Top